파워정보
개인회원기업회원
 
|회원가입|ID/PASS분실|
   패션데일리뉴스
   공모전/이벤트
   패션산업이해
   +  패션회사의유형
   +  패션회사의조직
   +  어패럴라인의구조
   +  패션직종소개
   취업자료실
   +  이력서작성요령
   +  자기소개서작성요령
   +  면접가이드
 
기타   서울시 패션산업 지원 어떻게 어패럴뉴스 2012.02.14 1679

서울시가 올 한해 86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는 패션산업 지원 사업의 실행을 위해 각 사업별 시행사 선정 작업에 들어갔다.

그동안 서울시 사업을 일괄 위, 수탁 받아 진행해 온 서울패션센터 폐쇄 이후 사업 주체를 민간에 이관하는 출발선상인 셈이다.

그러나 사업 시행의 투명성과 공정성 확보, 효율성 제고를 대의명제로 한 서울시 사업 민간 위탁의 첫 출발은 녹록치 않다.

서울시는 지난달 12일 서울시청 홈페이지를 통해 서울패션센터가 폐쇄 전 진행했던 동대문 상권, 사업자 지원 관련 사업인 ‘동대문 상권 활성화 지원사업’을 내년 말까지 수행할 시행사 모집 공고를 냈다.

동대문 상권활성화를 위해 조성한 동대문 수출지원센터(Biz zone)와 정보자료실 운영 및 트레이드쇼 패션 큐브(Fashion Cube) 개최 등의 사업 수행 업체를 선정하기 위한 것이다.

국내외 바이어 DB구축, 내ㆍ외국인 구매 및 거래 알선, 수출 상담, 통역 및 번역 서비스 제공 등 해외 통상 수출 지원이 주 업무다.

이 업무는 패션 큐브 행사를 제외하면 기존 패션센터가 해 왔던 일로, 센터 폐쇄 이후 이달 말까지를 시한으로 해 서울시 출연기관이자 센터 상위기관인 서울산업통상진흥원(SBA)에서 맡아 하고 있다.

하지만 서울시의 첫 공고는 유찰됐고, 서울시는 지난 3일 재공고를 냈다.

15일이 신청 마감일이지만 7일 현재 확인된 신청접수 건은 동대문을 기반으로 해 수출입 경험이 있는 영리 기업 단 한건이다.

서울시는 응찰 요건으로 ‘패션 마케팅 분야 관련한 전문지식이나 수출입분야 지원시설을 운영한 경험이 있는 법인· 단체 또는 기관’이거나 ‘최근 3년 이내 유사사업 단일 건 1억 이상 수행 실적 있는 자’로 제한하고 있다.

서울시는 7명으로 구성된 위탁기관 선정 심의위원회를 구성해 놓은 상태로 오는 15일 심의회의를 열고 우선대상자 선정 후 17일까지 확정 발표할 계획이다.

응찰자가 더 이상 나오지 않을 경우에는 1곳을 대상으로 적격성 여부를 심의하고, 그마저도 부적합하다고 판단될 경우에는 수의계약으로 위탁기관을 선정한다고 밝히고 있다.

15일까지 현 상황이 유지될 경우 시설 운영 경험이 없는 영리기업이 정확히 측량할 수 없는 ‘패션 마케팅 분야 관련한 전문지식’을 가지고 연간 5억3천만 원이 배정된 서울시 사업 운영권을 가지게 될 공산이 크다.

최악의 경우 ‘민간 위탁’이 무색하게 기존 서울패션센터 운영 방식과 다를 바 없는 수의계약이 이뤄질 수도 있다.

연간 86억 원의 예산 중 53억 원이 투입되는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지원 사업’ 위탁 운영자 선정을 놓고는 업계가 더욱 소란스럽다.

서울시는 지난 2일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서울패션위크’와 ‘Seoul`s 10 Soul Ⅲ’를 내년 말까지 운영하게 될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지원 사업’ 위탁기관 모집 공고를 냈다.

이 사업은 연 2회의 서울패션위크 개최 총괄, Seoul`s 10 Soul Ⅲ 프로젝트 진행으로 각각 38억 원과 15억 원을 집행하는 것이다.

업계가 우려하는 가장 단기적 과제는 우선 일정의 촉박함이다.

기존 두 개 사업 모두를 진행해 왔던 센터를 연간 예산이 확정되기도 전에 폐쇄해 버림으로써 이번에 선정되는 위탁기관은 단 한 달 만에 서울패션위크 준비를 마쳐야 한다는 것이다.

서울시는 공고 후 12일 만인 14일에 신청 접수를 마감하고, 다시 이틀 뒤인 16일 심의위원회를 열어 사업계획서를 검토하면서 제안 설명을 듣고, 질의응답을 거쳐 우선대상자를 선정한 후 5일 뒤인 21일에 선정자를 확정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올 춘계 패션위크 일정은 당초 센터의 계획 보다 3~4일 늦춰진 오는 4월 2일부터 7일까지로 잡혀 있다.

선정된 사업자가 참가 디자이너를 선정하고 스케줄을 조정하면서 국내외 바이어를 초청하려면 아무리 기존의 툴이 있더라도 그 간 서울시가 진행해 온 패션위크 관례를 볼 때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민간 위탁 자체에 대한 회의적 시각도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센터가 투명하고 공정하게 운영되지 않았다면 관련자를 처벌하고, 시스템을 개편하면 될 일이다. 대상자가 뻔한 바닥에서 민간 위탁을 한다고 공개 입찰하는 것은 전시행정에 다름없다. 최소한 민간에서 사업을 이해하고 소화할 수 있는 시간이라도 주어야할 것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서울패션위크 규모의 패션 행사는 패션위크 스스로가 국내 유일한데, ‘국내외 패션네트워크 보유 및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지원사업 관련 전문지식이나 수행경험’, ‘입찰 공고일 기준 최근 3년 이내 유사사업 단일 건 10억 원 이상 수행실적 있는 자’를 자격요건으로 한 것은 무의미하다는 얘기다.

한편 서울패션아티스트협의회(SFAA), 한국패션디자이너협회(KFDA), 뉴웨이브인서울(NWS), 세계패션그룹한국협회 등 4개 패션 디자이너 협의체는 지난달 14일 가칭 한국패션디자이너연합회를 출범했다.

한국패션디자이너연합회는 출범 발의문을 통해 서울패션센터 폐쇄 등 최근 서울시 패션산업 정책의 무리함을 지적하면서 서울패션위크 등의 운영정상화와 함께 제대로 된 정책 시스템을 마련해 줄 것을 촉구했다.

 
회사소개 | 서비스안내 | | 회원가입 |개인정보취급방침 |세금계산서문의 | [불편사항신고]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맨위로
회사명 : (주)샵네트웍스  사업자등록번호 : 114-87-01861  대표 : 이인용
소재지 : 135-840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78길 14-13 (포스타 빌딩 9층) [약도]
연락처 : 전화 02) 851-0814 / 팩스 02) 851-0817
문의메일 : [angel@shopnetworks.co.kr]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직업정보제공사업자번호 : 서울청 제 2012-30호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13-서울서초-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