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정보
개인회원기업회원
 
|회원가입|ID/PASS분실|
   패션데일리뉴스
   공모전/이벤트
   패션산업이해
   +  패션회사의유형
   +  패션회사의조직
   +  어패럴라인의구조
   +  패션직종소개
   취업자료실
   +  이력서작성요령
   +  자기소개서작성요령
   +  면접가이드
내용보기
▒ 이력서 작성 ▒
  제목 :이메일 입사지원, 작은 차이로 인재되기
  작성일 : 2006-05-15 작성자 : 패션워크 조회수 : 4658




이메일 입사지원, 작은 차이로 인재되기
조회수 978 출처 잡링크


작은 차이가 명품을 만든다는 말은 취업에도 적용된다. 구직활동에서 차이를 만든다는 것은 그만큼 취업경쟁력을 갖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쉽게 넘길 수 있는 것들도 조금만 신경을 쓰면 큰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자.

이메일 접수 시 보통은 이력서와 자기소개서를 문서파일로 첨부한다. 이때 이력서와 자기소개서의 제목을 단순히 ‘○○○의 이력서’나 ‘○○○의 자기소개서’라고 하기 보다는 지원 직종에 맞는 제목으로 지정해 본다. 예를 들어 홍보직에 지원한다면 ‘○○○, 21세기형 PR전문가’ 등으로 붙일 수 있을 것이다. 이와 같은 문구들은 문서를 읽기 전 인사담당자에게 강한 인상을 남길 수 있다.

종이 이력서에는 ‘상기 사실은 틀림없음’ 이라는 문구 다음 이름을 적고 본인의 도장이나 서명을 해 신뢰성을 보장했었다. 하지만 이메일로 접수할 경우 서명이나 도장을 생략하고 접수하는 일이 일반화 되었다. 온라인 이력서에 자신의 서명이나 도장의 이미지를 삽입해 넣는다면 인사 담당자에게 상당한 호감과 신뢰감을 줄 수 있을 것이다. 더욱이 나이가 지긋한 인사담당자라면 그 효과는 더욱 크다.

메일을 주거나 받을 경우 일반적으로 ‘보낸 사람’의 이름이 남는데 요즘에는 재미있는 별명이나 메일주소만 나타나는 경우가 있다. 이러한 일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메일 발송전 테스트를 해보는 것이 좋다. 메일로 접수한 후 메일이 잘 도착했는지 걱정이 되어 같은 메일을 몇 번씩 보내는 구직자도 있다. 확실함을 기하기 위한다는 점에서는 좋지만 같은 메일을 받아보게 되는 인사담당자에게는 좋지 않은 인상을 남길 수도 있음으로 ‘메일수신확인’ 기능을 이용하도록 한다. 만약을 대비해 바이러스 체크 후 지원서 메일을 작성하는 꼼꼼함도 잊지 않도록 한다.

경제가 어려워 지면서 공채를 실시하기 보다는 수시채용을 통해 탄력적인 채용을 실시하는 기업이 많아졌다. 자신이 마음에 두고 있는 기업의 채용공고를 발견 했다면 최대한 빨리 지원서를 보내도록 한다. 먼저 온 이력서일수록 인사담당자가 꼼꼼히 살펴보며 조건이 맞는다고 생각될 경우 채용을 확정 지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메일 지원시 메일 문구에 대해 어려움을 겪는 구직자들도 적지 않다. ‘입사를 희망합니다’등의 너무 간단한 문장이나 자기소개서에 버금가는 긴 장문의 문장은 지양하도록 하며 4~5문장으로 간결하게 입사와 관련한 경력사항이나 전공 등을 언급하도록 한다. 한편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전화보다는 메일을 통해 문의하고 2~3일 후에도 회신이 없다면 전화로 문의내용을 묻도록 한다.





  
회사소개 | 서비스안내 | | 회원가입 |개인정보취급방침 |세금계산서문의 | [불편사항신고]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맨위로
회사명 : (주)샵네트웍스  사업자등록번호 : 114-87-01861  대표 : 이인용
소재지 : 135-840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78길 14-13 (포스타 빌딩 9층) [약도]
연락처 : 전화 02) 851-0814 / 팩스 02) 851-0817
문의메일 : [angel@shopnetworks.co.kr]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직업정보제공사업자번호 : 서울청 제 2012-30호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13-서울서초-31